Home헤드라인 뉴스기시다 "북한 납치문제 해결 위해 최선 다할 것"

기시다 “북한 납치문제 해결 위해 최선 다할 것”

- Advertisement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기회를 활용하고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기시다 씨는 수요일에 납북자 가족들을 만났습니다. 그는 모든 납북자들이 부모가 살아 있는 동안 가능한 한 빨리 집으로 돌아오도록 하는 것을 포함하는 가족들의 행동 계획을 받아들였습니다.

지난해 12월 사망한 이이즈카 시게오(Iizuka Shigeo)의 뒤를 이어 납북자 메구미 요코타(Yokota Megumi)의 동생인 요코타 타쿠야(Yokota Takuya)가 가족 그룹의 대표 자리를 이어받았다.

기시다 씨는 故 이이즈카 씨의 “절대 포기할 수 없다, 포기할 수 없다”는 말을 염두에 두고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다짐했다.

총리는 또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무조건 맞서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Yokota는 정부가 특정 전략과 전술, 과정, 일정, 부모가 살아 있는 동안 즉시 귀국할 수 있는 기한을 제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가족들은 회의 후 기자회견을 했다.

Yokota는 납치 피해자의 연로한 부모를 위한 시간과의 경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가족들이 정부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집으로 데려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의 어머니 요코타 사키에(Yokota Sakie)는 딸 메구미가 13세 때 납치된 이후 일본으로 돌아갈 수 없다고 말했다.

그녀는 총리에게 북한에서 아이들이 죽지 않을 방법을 찾아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 Advertisement -

최신 기사

더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