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투자기침시럽, 타이레놀 코로나 여파로 품절

기침시럽, 타이레놀 코로나 여파로 품절

- Advertisement -

보호장구를 착용한 의료진이 20일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YONHAP]

진단 키트 부족 외에도 한국은 사상 최대의 사망자와 심각한 사례로 최악의 바이러스 파도와 싸우면서 감기약이 고갈되고 있습니다.

서울 노원구 한의원 원장은 지난주부터 경증 코로나19 환자들이 주문한 약을 처방해주지 못하고 있다. 약국에는 시나투라(안국약품), 기침시럽(유한) 등 기침·가래 치료제 재고가 없었다. 타이레놀도 부족합니다.

원장은 중앙일보에 “약국에 문의해보니 시중에 없는 약이라 구할 수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환자들에게 기본 약품을 주지 못한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입니다.”

2월 3일부터 일일 감염자가 1만 명을 넘어선 오미크론파(Omicron Wave)가 급증하자 한국은 지역 의원에 코로나19 검사와 관련 의약품 처방을 허용했다. 그러나 화요일에 362,338명의 새로운 바이러스 사례가 추가되었고 집에서 치료를 받는 Covid 환자의 수가 161만 명으로 급증하면서 물결이 더욱 악화되면서 의약품이 고갈되고 있습니다.

대한약사회 관계자는 “제약사의 공급량은 제한적이지만 신규 환자 급증으로 의약품 수요가 증가하면서 일시적인 수급 불균형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어린이용 감기약과 해열제도 부족했다.

“오미크론의 증상이 경미하더라도 어린아이들은 더 오래 열병을 앓습니다. [than adults] 임현택 대한소아과학회 회장은 “4~5일 동안 해열제가 효과가 없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타이레놀(발열 및 진통제)과 같은 많은 종류의 약물이 부족합니다.

임씨는 “전투는 무기로만 할 수 있다. 정부는 남의 문제로 보지 말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국은 의약품 부족 현상이 모든 종류의 코로나19 의약품이 아니라 특정 지역과 특정 제품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은희 식품의약품안전처 제약정책과장은 “제약사들에게 2월부터 생산량을 늘리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각 기업에 의약품 생산, 수입, 판매, 재고 등을 매주 보고해 달라는 공문을 보냈다”고 덧붙였다.

보건복지부도 지역 병원과 약국에 의약품 부족 문제에 협조를 당부하는 공문을 보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시럽 형태의 의약품이 부족해 정부가 의사들에게 나이가 많은 아이들에게 정제형 의약품 처방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또 DUR(Drug Utilization Review) 프로그램을 확인하여 필요한 만큼만 처방하도록 의료진을 독려했다.

약품 부족이 당장 해결될 가능성은 없다.

대한약사회 관계자는 “생산 가능한 양이 한정돼 있어 제조사에 압력을 가해도 공급이 크게 늘어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감염의 증가와 함께 치명적인 사례와 사망자가 기록적인 숫자로 치솟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중증환자가 전날보다 38명 늘어난 1196명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사망자도 293명으로 사상 최대 1만888명으로 늘었다.

앞서 보건당국은 코로나19 주간 일일 평균이 3월 16일 32만 명을 넘어 3월 22일 정점을 찍고 3월 23일부터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정점은 31만~37만 명 사이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최대 6명의 사교 모임 제한 및 오후 11시 비즈니스 통행 금지를 포함하여 이번 일요일에 종료될 예정인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와 함께 정부는 규칙 개정을 논의할 것입니다.

정부는 10일 민관 정상화를 위한 민관위를 열고 의료전문가와 소상공인단체의 의견을 수렴한다.

손영래 중앙재난관리본부 역학조사관은 월요일 기자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가 코로나19의 정점을 지나면 크게 완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황수연, 서지은 [[email protected]]


- Advertisement -

최신 기사

더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