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투자대장동 스캔들, 다시 주목받고 있지만 특검으로 여야 분열

대장동 스캔들, 다시 주목받고 있지만 특검으로 여야 분열

- Advertisement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이 월요일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언론단)

국내 정계가 논란이 되고 있는 대장동 토지 개발 스캔들에 대한 특검 사찰을 다시 논의하고 있지만 실제로 시작될지는 미지수다.

이에 대한 자유민주당의 제안은 피플파워당의 제안과 확연히 달라 실현되지 않을 가능성을 부채질하고 있다.

민주당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와 보수적인 민중당 윤석열 당선인을 둘러싼 스캔들이 벌어지고 있다. 이 사건은 이씨를 둘러싼 의혹으로 시작됐지만, 윤씨의 연루 가능성에 대한 의혹으로 번졌다.

이 대표가 2015년 화천대유가 화천대유 시장 시절 성남 대장동 토지개발사업에 참여하도록 도왔다는 혐의로 지난 9월 검찰 수사가 시작됐다. 도시.

그는 자본금 3억5000만원으로 시작해 4000억원이 넘는 배당금을 받은 화천대유를 불법적으로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자신에 대해 제기된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사건에 연루된 주요 제보자와 관계자에 대해 알지 못했다고 여러 차례 증언했다.

사건은 시간이 지날수록 커져갔고, 이후 민주당 관계자들은 윤씨도 개발사업과 관련된 불법 상륙 사건 수사를 은폐하기 위해 검찰 직위를 이용해 스캔들에 연루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달 중 국회에서 관련 법안을 통과시켜 대장동 스캔들에 대한 특검 검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입법자들은 검사를 시작해야 한다는 점에 대해 양측이 일심동체였기 때문에 즉시 검사를 시작하는 데 문제가 없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의석 300석 중 172석을 장악하고 있으며, 국회의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해 윤 후보가 새 대통령으로 취임하는 이후 보다 강력한 권력을 쥐고 있는 가운데 특검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임명 자체는 집권 대통령이 해야 하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 집권 중에 특검을 시작하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다.

윤 의원은 1일 “대장동 스캔들이 정치권의 주의가 필요한 사건”이라며 “비리 진상규명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피플파워당은 민주당이 특검 수사를 주도할 사람을 통제해 수사의 전개에 영향을 미치려 한다고 주장하면서 특검 본격화 법안으로 민주당이 제안한 법안에 반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한 법안은 7명으로 구성된 위원회가 사건의 특별검사로 임명될 사람을 결정한다. 민주당은 위원 7명 중 4명을 임명할 예정인데, 보수당은 이를 명백한 수사 개입 시도라고 주장한다.

민중당은 특별수사를 시작해야 할 필요성에 대해 논의하기 전에 수사를 끝내기 위해 관료들이 검찰을 떠나야 한다고 주장한다. 검찰에서 폭넓은 경력을 쌓은 윤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 검찰이 민주당 인사들에 대해 관대하지 않기를 희망한다.

고준태 기자 ([email protected])


- Advertisement -

최신 기사

더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