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투자대학들, 정부 등록금 동결 종식 촉구

대학들, 정부 등록금 동결 종식 촉구

대한민국

국내 학생 등록금에 대한 정부의 규제로 인해 현금이 부족한 한국의 대학들은 유지하기 위해 국제 또는 대학원 등록금 인상에 의존하고 있는 반면, 다른 대학들은 정부 보조금을 몰수하는 것을 의미하더라도 어쨌든 국내 등록금을 인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기관이 국내 요금 인상을 제한하는 인센티브 역할을 합니다.

인플레이션이 높아지고 대학 비용이 상승하면서 일각에서는 벌금을 물지 않고 등록금을 인상할 수 있도록 규제 완화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장상윤 교육부 차관은 12월 20일 기자회견에서 교육부가 2009년 이후 동결된 등록금 규제 완화에 대해 논의하지 않았으며 규제 완화 시점이 현재 경제 상황을 고려할 때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확인했다.

2022년 6월 등록금 규제완화를 제안해 국민적 반발을 불러일으킨 뒤 정부 정책을 재확인한 것이다.

이러한 상황으로 인해 대학은 선택의 폭이 제한적입니다.

서울시립대는 2022년 신입 학부 외국인 등록금을 2배, 외국인 대학원생 등록금을 20% 인상했다. 대학에서 공개한 2022년 수치에 따르면 이 대학에는 약 637명의 유학생이 있습니다.

고려대와 중앙·한양·경희·성균관대 등 수도권의 다른 주요 대학들은 2022년에 등록금을 5~7% 인상했다.

등록금 인상에 대해 특히 서울 소재 대학의 유학생들을 중심으로 많은 반대가 있었지만 유학생 수는 우려만큼 줄어들지 않았다.

유학생 부담

서울의 사립대인 중앙대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 지씨는 “지금처럼 등록금이 동결된다면 [they are] 한국 학생들에게는 공부에 더 집중할 수 있었습니다.” 지씨는 편의점에서 일주일에 3교대 근무를 한다.

성균관대에 재학 중인 또 다른 중국인 유학생 A씨는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매일 튜터로 일한다. A는 말했다 경향신문주요 일간지 “the [fee] 증가폭이 커 보이지는 않지만 유학생들에게는 부담이 된다. 외국인이라 아르바이트 구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왜 국제 수수료만 인상했는지 알고 싶습니다.”

교육부의 2022년 통계에 따르면 현재 약 167,000명의 외국인 학생이 주로 중국과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한국 대학에 등록되어 있습니다. 등록금 인상에 대한 불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유학생 수는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국내 고등교육기관의 유학생 수는 2020년과 2021년 감소세를 보이다가 지난해 2021년 대비 9.6% 증가했다. 다만 유학생 1위 국가인 중국 유학생은 소폭 감소했다. 2021년 67,439명에서 2022년 67,348명으로 증가합니다.

중앙대, 한양대, 서강대, 성균관대, 연세대, 서울시립대 등 서울의 주요 대학들이 올해 유학생 등록금을 최대 5% 인상한다고 발표했음에도 불구하고 유학생 증가 추세는 계속되고 있다.

서강대, 성균관대, 서울시립대는 대학원생 등록금을 2~4% 인상한다고 추가로 발표했다. 충북대 대전 한밭대 부산대 부경대 등 지방대들도 대학원 등록금을 인상하기로 했다.

압박을 받는 대학

송기창 숙명여대 교육행정학과 명예교수는 “물가 상승에 맞춰 등록금도 인상해야 하는데 학부생이 아닌 만큼 대학원생과 유학생들이 억울하게 느낄 수 있다. 그러나 등록금을 모두 동결하면 교육의 질이 떨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KCUE)는 1월 12일 성명에서 등록금이 2009년 이후 14년 동안 동결된 반면 등록금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KCUE에 따르면 2022년 등록금은 연간 평균 6,326,000원(US$5,100)이었습니다. 2008년 이후 소비자 물가 상승률과 비교하면 14년 동안 수수료 수입 가치가 23.2% 감소한 것이라고 KCUE는 말했다.

2011년 고등교육법이 개정돼 대학은 등록금을 직전 3년간 소비자 물가 인상률의 1.5배까지 인상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등록금 인상을 억제하기 위해 등록금을 인상한 대학은 소위 제2종 국가장학금 제도에 따라 국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유형 II는 정부와 대학 예산의 조합으로 대학에서 제공하는 장학금입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2년 등록금 인상률은 1.65%로 제한됐지만 올해는 4.05%로 인상률이 높아졌다.

한도는 대학원생 등록금에도 적용되지만 대학원 등록금은 국가장학금 프로그램과 연결되어 있지 않아 쉽게 올릴 수 있습니다.

서울의 한 대학 대학원생 이동영씨가 말했다. 경향신문: “이미 2,500만 원을 지불했습니다. [about US$20,200] 학자금 대출에 의존하면서 학비를 충당하고 있는데 어떻게 다 갚을지 모르겠습니다.”

김민정 전국대학생회 네트워크 대표는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문화일보: “동결된 학부 등록금 부담은 대학원생에게 전가되고, 취업이 안 돼 유학을 선택한 대학원생도 많다.”

등록금 인상을 위한 자금을 몰수당한 대학들

높은 인플레이션을 감안할 때 올해 일부 공립 대학은 국가 장학금 프로그램에 대한 정부 자금을 몰수하는 것을 의미하더라도 학부 등록금을 인상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진주교대는 지난 1월 13일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어 14년 만에 등록금을 4.05%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청주교대도 등록금을 4.05%, 춘천교대가 4.02% 인상하기로 했다. 다른 국립 교육 대학들도 다가오는 수수료 검토 위원회 회의에서 이 옵션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청주교대 관계자는 “지금까지 국가장학금으로 1억원 정도를 받았는데, 그 예산을 포기하면 2억원의 수입을 늘릴 수 있다”고 말했다. [through tuition fee hikes].”

인플레이션은 국립 교육 대학이 정부의 등록금 동결에 반대하기 시작한 유일한 이유가 아닙니다. 그들은 소규모 기관인 경향이 있으며 최근 직원 급여 인상으로 인해 재정적 어려움이 더 심해졌습니다. 등록금 인상을 위해 자금을 몰수하기가 더 쉬워지므로 등록 학생이 적기 때문에 할당된 국가장학금의 비율도 적습니다.

규제 완화 시간

규제를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김병주 영남대 교육학과 교수는 대학 세계 뉴스 수업료를 인상할 때였습니다. “충분한 투자 없이는 대학 교육의 질을 높일 수 없고 등록금도 1인당 소득이나 비슷한 등록금 제도를 가진 다른 나라에 비해 그리 높지 않다.”

그는 “등록금 수입에 크게 의존하는 대학의 취약한 재정구조가 근본적인 문제”라고 덧붙였다.

“한국 고등교육에서 사립학교의 비중이 더 크고 주된 수입원이 등록금이기 때문입니다. 정부가 학생들의 등록금 부담을 덜고 싶다면 더 많이 할당해야 한다. [of the] 고등 교육 예산, [allocation] OECD 최하위 그룹이다. [for spending].”

익명을 요구한 서울의 한 사립대 기획조정실 부총장은 대학 세계 뉴스: “지속적인 물가상승에 따른 지출증가에도 불구하고 등록금은 15년 가까이 동결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대학은 매우 어려운 재정 상황을 겪고 있습니다.

“특히 최저임금이 많이 올랐습니다. 에너지 비용도 빠르게 증가했습니다. 지방 대학은 학생이 부족해 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신 기사

더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