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적합'리틀 코리아' 내부 – 버밍엄에서 가장 가난한 커뮤니티 중 하나

‘리틀 코리아’ 내부 – 버밍엄에서 가장 가난한 커뮤니티 중 하나

이 이야기는 의 허가를 받아 재인쇄됩니다. 버밍엄 타임즈

Jim Peppler가 남부를 취재하면서 가장 자랑스러워하는 작업 중 일부는 버밍엄의 작은 한국과 같은 잊혀진 지역 사회에서의 사진입니다. 현재의 파운틴 하이츠(Fountain Heights)에 있는 현재의 에이브러햄 우즈 주니어 대로(Reverend Abraham Woods Jr. Boulevard) 북쪽에 위치한 약 4블록 지역에는 도시의 가장 가난한 주민들이 주로 거주했습니다.

Courier의 보고에 따르면 이 동네는 집이 “작은 프레임 구조 또는 콘크리트 블록 더미”인 “함정”으로 묘사되었습니다. 리틀 코리아의 상당 부분이 주간 고속도로 20/59 도심 육교 건설을 위해 휩쓸려 갔습니다.

이것은 그가 60년대 중반에 하버드 대학교 학생들이 민권 운동과 유색인종을 취재하기 위해 창간한 앨라배마주 몽고메리에 기반을 둔 주간 신문인 Southern Courier의 수석 사진작가로 촬영한 11,000장의 사진 중 일부에 불과합니다. 남부와 나머지 국가에서는 대체로 무시되었습니다.

그는 사진가로서 자신의 의무 중 일부가 “무시를 당하는 사람들, 사회의 변두리에 있는 사람들, [people who] 당신이나 나, 또는 누군가가, … 대표되고, 인정되는 것처럼 소중한 인간입니다.”

페플러의 매직 시티 방문은 Dr. Martin Luther King Jr. 목사의 투옥에 항의하기 위해 제퍼슨 카운티 법원 밖에 버밍엄 시내에 모인 시위자들에게 연설하는 Fred L. Shuttlesworth 목사를 포함하여 민권 운동 지도자들의 수많은 이미지로 이어졌습니다.

Peppler는 또한 King 박사의 체포에 대한 또 다른 항의인 행진에 앞서 진행된 공연인 Kelly Ingram Park에서 음악 공연을 촬영한 것을 기억합니다.

“[Musicians] 그들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대한 관심과 연민으로 공원에서 대중을 위해 공연을 하고 있었습니다.”라고 Peppler가 말했습니다. “행진이 그곳에서 시작되어 마을로 계속되었던 것을 기억합니다. 대부분 나이 든 여성과 어린이들이 참여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Southern Courier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려면 다음을 방문하십시오. Southerncourier.org. Jim Peppler의 추가 예술 작품을 보려면 Alabama Department of Archives and History를 방문하십시오. https://bit.ly/3riHVjd.

최신 기사

더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