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anuary 18, 2022
Home헤드라인 뉴스마이애미스버그 목사, 52세에 새 삶의 길 걷다

마이애미스버그 목사, 52세에 새 삶의 길 걷다

- 광고 -


탐구하다‘봉사에 대한 그녀의 마음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
표제

Miamisburg의 Parkview 연합감리교회의 담임목사인 “Joseph” 박성균 목사는 한국에서 언론인으로 일하다가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가 결국 오하이오로 이사했습니다. 짐 노엘커/스태프

크레딧: JIM NOELKER

성균 목사 "요셉" Miamisburg의 Parkview 연합감리교회 담임목사인 Park는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가 결국 오하이오로 이사하기 전에 한국에서 언론인이었다.  짐 노엘커/스태프
마이애미스버그 목사, 52세에 새 삶의 길 걷다표제

Miamisburg의 Parkview 연합감리교회의 담임목사인 “Joseph” 박성균 목사는 한국에서 언론인으로 일하다가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가 결국 오하이오로 이사했습니다. 짐 노엘커/스태프

크레딧: JIM NOELKER

크레딧: JIM NOELKER

2018년 목회자 소명이 도착했지만 그것이 맞는지 알아보기 위해 박근혜와 그의 아내가 금식기도를 했고, 친구들과 목사님들과 교인들도 그들을 위해 기도했다. 그의 부름에 대한 확신을 받은 그와 그의 가족은 데이턴 지역으로 이사했습니다.

박 목사는 목사가 되기 위해 신학교에서 목회학 석사 과정을 공부했다. “저는 부름을 받았을 때 제 신학교인 United Theological Seminary를 우연히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예수님의 양들을 섬기고 싶었기 때문에 지난 7월에 연합감리교회에서 지역 목사 학교를 다녔습니다.”

8월에는 지역 목사 면허를 취득한 직후에 파크뷰 연합감리교회에 부임했다. 그는 164년 전에 독일 이민자들이 세운 교회인 파크뷰를 섬기게 된 것을 알게 되어 “놀랍고 기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저는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이민자입니다.”라고 박씨는 말했습니다. “나는 백인인 우리 성도들을 섬기는 최초의 유색인 목사입니다.”

그는 교인들이 자신과 그의 가족을 “따뜻하고 우아하게” 환영해줘서 기쁘다고 말했다.

“서로 사랑하고 민족, 문화, 언어의 벽을 넘어 하나의 신을 숭배하는 것은 여기 파크뷰에서 제게 가장 좋은 부분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탐구하다Community Gem: Miamisburg의 Sarah Pelphrey가 지역사회 요구 그룹을 이끌고 있습니다.

목회를 하기로 한 박씨의 결정은 적어도 부분적으로는 가족력의 영향을 받았다.

“한국은 1,000년 이상 동안 불교와 유교의 나라였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약 140년 전, 미국 선교사들이 한국에 왔습니다. 제 증조할머니는 그런 선교사, 미국 감리교 선교사를 우연히 만났습니다(그리고 가족 역사상 최초의 기독교인이 되었습니다). 그것은 전적으로 우리 가족을 위한 우리 주님의 은혜와 자비입니다. 저는 미국 교회, 특히 감리교 교회를 섬기게 되어 기쁩니다.”

박은 자신의 18세 아들 다니엘이 최근 다른 방식으로 다른 사람들을 돕는 데 전념했다고 말했습니다. 센터빌 고등학교 3학년이던 1월에 그는 웨스트 포인트라고도 알려진 미 육군 사관학교에 지원하여 합격했습니다.

박은 “(다니엘) 한국 이름 하준은 ‘신의 선물’이라는 뜻이다. “저는 항상 제 아들에게 한국계 미국인 기독교인으로서 미군과 미국 교회에 막대한 빚을 지고 있으며 갚아야 한다고 가르쳤습니다.

“다니엘은 은혜로운 빚을 갚기 위해 군인이 되는 길을 택했고, 저는 은혜로운 제 빚을 갚기 위해 목사를 택했습니다.”





Source link

- 광고 -
관련 기사
- 광고 -

가장 인기 많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