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적합북한은 정상적인 궤도에서 발사하여 ICBM의 진전을 증명할 준비가 되었다고 김의 여동생 김여정이...

북한은 정상적인 궤도에서 발사하여 ICBM의 진전을 증명할 준비가 되었다고 김의 여동생 김여정이 주장했습니다.


대한민국 서울
CNN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은 화요일 국영 언론에서 이 무기가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 있음을 증명할 수 있는 비행 패턴이 정상적인 궤도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 발사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KCNA)이 발표한 성명에서 그녀의 남동생 정권의 최고 관리인 김여정은 또한 북한의 ICBM 기술 발전, 특히 무기의 재진입 능력에 대한 전문가들의 회의론을 일축했습니다.

ICBM은 우주로 발사되어 탑재물(핵탄두)이 목표물에 떨어지기 전에 우주 왕복선이나 우주 캡슐과 같은 불 같은 재진입 과정을 거치기 전에 대기권 밖에서 속도를 냅니다.

프로세스가 매우 정확하고 생성된 막대한 열을 견딜 수 있는 재료로 실행되지 않으면 탄두가 목표에 도달하기 전에 타버릴 것입니다. 탄두가 대기권에 재진입하는 각도는 과정을 더욱 어렵게 만들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북한은 우주로 수백 마일을 날아간 다음 가파른 각도로 대기권을 빌려 대부분 북한과 일본 사이의 해역에 떨어지는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미국 본토를 성공적으로 겨냥하려면 북한 미사일이 훨씬 더 얕은 비행 경로와 더 얕은 재진입 각도를 가져야 합니다.

김여정은 “소위 전문가들이 몇 년 전부터 우리 ICBM의 대기권 재진입을 인정하지도 검증하지도 못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다각 발사만으로는 증명할 수 없고, 정상 각도로 발사해야만 알 수 있다는 논리로 우리의 전략무기 능력을 폄하하려 할 것이 자명해 보인다… 그것에 대한 쉬운 대답. 곧 시도해 볼 수 있으며 일단 보시면 알게 될 것입니다.”

11월에 북한은 이론적으로 미국 본토에 도달할 수 있는 미사일인 “신형” ICBM인 화성-17을 발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올해 북한이 미사일을 시험한 기록적인 35번 중 하나였다.

서방 관료들과 전문가들은 북한이 언제라도 핵탄두를 시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 시험이 온다면 2017년 이후 첫 시험이 될 것이다.

북한이 2일 우리 군이 중거리탄도미사일(MRBM)로 분석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다음 날 조선중앙통신은 우주국이 “정찰위성발사 최종관문과정”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월요일 국영 신문인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은 한국의 수도 서울과 한국의 주요 공항이 있는 인근 도시인 인천의 고고도 흑백 항공 사진을 보여주는 것처럼 보였지만 많은 전문가들은 이미지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 진정성, 특히 해상도가 좋지 않은 경우.

화요일 성명에서 김여정은 위성 개발 시험에 대한 북한의 최근 보도를 옹호하고 항공 사진으로 알려진 것에 대한 전문가들의 회의론을 일축했습니다.

그녀는 “시험용 컬러 카메라로 찍은 두 장의 사진과 우리 나라의 위성 개발 및 준비 상태에 대한 평가에 대한 한국의 소위 전문가들의 회의론은 너무 부적절하고 경박하다”고 말했다.

그녀는 테스트가 제대로 수행되었고 결과가 대중에게 알려 졌다고 변호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시험을 통해 우주환경조건에서 카메라 운용기술, 통신장비의 데이터처리 및 전송능력, 지상통제체계의 추적 및 통제정확도 등 중요한 기술지표들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우리 인민은 우리 당이 결정한 정찰위성개발사업에는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굳건히 설것이다.》

한편, 한국군과 합동훈련을 위해 이번 주 미국의 최신형 F-22 스텔스 전투기가 한국에 상륙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국방부는 미 공군 B-52 폭격기가 한반도 인근에 배치된 데 주목하며 화요일 양국이 제주도 서남부 방공식별구역에서 합동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성명에 따르면 한국 측에서는 F-35와 F-15K 전투기가 참가했다.

현재 일본에 주둔하고 있는 미 F-22가 이번주 주한미군에 머물며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능력 강화에 중점을 두고 훈련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신 기사

더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