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적합북한,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미국과 동맹국의 '무모한 군사적 히스테리' 탓

북한,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미국과 동맹국의 ‘무모한 군사적 히스테리’ 탓


서울
CNN

북한 국영 언론은 미국과 동맹국들의 이른바 ‘무모한 군사적 히스테리’가 한반도를 ‘불안정한 대결’로 몰아가고 있다는 경고와 함께 지난 주 미사일 발사를 보여주는 것으로 알려진 이미지를 공개했습니다.

그러나 목요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실패로 의심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으며 공개된 정보는 전문가들이 테스트 결과에 대한 실질적인 통찰력을 얻기에는 너무 불완전했습니다.

2일 조선중앙통신(KCNA)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11월 2일부터 5일까지 80여 발의 미사일을 발사하고 “전사 500여 명이 참가하는… ”

보고서는 말했다 기동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응하여 동맹국들이 하루 연장한 지난 주 이 지역에서 실시된 한미 “경계의 폭풍” 훈련의 “공개적 도발”에 대한 직접적인 대응이었습니다.

KCNA는 미사일이 “적의 공군기지”에 대한 공격을 시뮬레이션하고 다양한 고도와 거리에서 “공중 목표물을 섬멸”하기 위해 발사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매일 발사되는 미사일의 수를 요약했지만 어떤 모델이 테스트되었는지는 명시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일본과 한국이 ICBM으로 추정한 목요일 발사된 미사일에 대해 국방과학원의 요청으로 시험한 탄도미사일만 언급할 뿐 자세한 내용은 거의 제공하지 않았다.

합동참모본부는 월요일 브리핑에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언급하지 않은 것이 ICBM으로 ‘정상적으로 비행하지 않았다’는 평가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퇴역한 남한의 전인범 중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월요일 국영 언론 보도에서 ICBM이 누락된 것은 북한이 자신의 실패를 북한 주민들에게 알리고 싶어하지 않는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3단계에서 실패한 것으로 보여 북한이 주장하는 것이 무엇이든 유엔 결의와 한미동맹의 평화의원을 무시하고 ICBM 도발시험을 감행해 본연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말했다.

“북한이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사실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생각한다.”

북한은 지난 주 발사된 특정 미사일 모델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한국 합동참모부는 말했다. ICBM(북한제 화성-15 또는 화성-17)은 최대 고도 2,000km 미만, 최고 속도 마하 15에 도달했습니다. 이는 음속의 15배를 이동했음을 의미합니다. , 서울에 있는 이화여자대학교의 북한학과 박원곤 교수에 따르면.

박 연구원은 “ICBM이 미사일이 대기권까지 날아가 관성을 이용해 멀리 날아가려면 마하 20 이상의 속도를 내야 하는데 이번 시험에서는 그런 추진력이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목요일 발사는 지난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아시아 순방 직후 발사된 화성-17형으로 의심되는 이전 발사에 이은 것입니다.

북한 미사일 발사, 알 수 없는 위치, 북한, 2022년 11월.

김동엽 북한대학원대 교수이자 남한 해군사령관 출신인 김동엽 교수는 정보가 부족해 두 시험 사이의 진행 상황을 파악하기 어려웠으며 성공 여부도 북한의 목표에 달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미사일 개발 과정에서 검증하고 싶은 특정 데이터를 얻기 위해 시험을 했다면?” 김이 물었다. “실험은 분리를 보기 위한 것일 수도 있고, 미사일의 비거리를 확인하기 위한 것일 수도 있다…

월요일 조선중앙통신은 ICBM으로 추정되는 목요일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언급하면서도 “적의 작전지휘체계를 마비시키는 특수기능 탄두의 이동신뢰성을 검증하기 위해” 사용됐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대학의 김 교수는 잠재적인 EMP(전자기 펄스) 공격을 테스트하는 데 사용되는 미사일을 가리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EMP 미사일이 효과를 발휘하려면 지상에서 매우 높이 날아갈 필요가 있습니다.”라고 Kim은 말했습니다.

북한은 11월 2일부터 5일까지 80발 이상의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높은 고도에서의 EMP 공격은 전자 그리드, 회로 또는 통신을 제거할 수 있을 만큼 강력한 강력한 전자기 에너지 폭발을 제공합니다.

“EMP 미사일이 고도 1,000km 이상에서 폭발하면 해당 지역의 전력을 빼앗아 결과적으로 (지휘 시스템을) 마비시킬 수 있습니다.”

그러나 다른 전문가들은 북한이 잠재적인 EMP 미사일을 시험하고 있다는 데 동의하지 않습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분석가는 EMP 미사일은 보통 수백 킬로미터 높이까지만 발사된다고 말했다.

남한의 군사 전문가들은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이미지와 데이터를 계속 조사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국영 언론의 주장을 회의적으로 다룰 필요가 있다고 경고합니다.

신은 북한이 능력을 입증하기 위해 경주하고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고 말했다.

“예전에는 북한이 특정 미사일을 발사할 때 구체적인 자료를 제시하며 과시했지만 오늘 발표는 허구적인 내용이 많은 것 같다.

신 실장은 “북한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과시한 뒤 핵실험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화성-17형 시험이 실패하고 있어 북한이 절박한 상황에 처해 있고 증명을 서두르기 때문에 이렇게 많은 미사일을 발사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더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