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오락북한 사람들이 K-pop을 듣지 못하도록 막으려는 그림자 집단

북한 사람들이 K-pop을 듣지 못하도록 막으려는 그림자 집단

대한민국 서울의 보행자들이 2018년 3월 2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 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등장하는 뉴스 방송을 보여주는 텔레비전 화면 앞을 걷고 있다. (조성준/블룸버그)

서울 – 이숙정은 북한 암시장에서 탐나는 금, 담배, 남한의 인기 TV 프로그램, 영화, 음악 등을 들여와 북-중 국경을 넘어 밀수꾼으로 좋은 돈을 벌었습니다.

그 때문에 그녀는 자주 감시의 대상이 되었고, 그녀의 집은 예고 없이 수색당했습니다. 2019년에 월남한 이모(49)씨는 1년 넘게 구치소에 감금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명박을 쫓는 사람들은 비사회주의 단체라고 불리는 북한 내부의 비밀스러운 감시 작전을 위해 일했습니다. 이들은 정보원 네트워크를 사용하여 “비사회주의”로 간주되거나 김정일이 국가 원칙에 반하는 행동을 단속합니다. 유엔 정권.

서울에 본부를 둔 북한인권정보센터가 단독으로 처음 제공한 보고서에 따르면 집행자들은 김정은이 사회를 장악하는 것을 돕기 위해 공포, 뇌물, 강탈에 의존하고 있으며 문제가 있는 것으로 간주되는 활동을 진압하기 위해 신속하게 동원될 수 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에.

그룹이 추구하는 위반에는 한국 미디어를 소유하거나 소비하는 것이 포함됩니다. 노래, 춤 또는 북한인으로 간주되지 않는 방식으로 말하는 것; 탈북 시도; 또는 정권을 비판합니다. 위반한 것으로 밝혀진 사람들은 노동 수용소로 보내지거나 극단적인 경우 공개 처형될 수 있다고 연구원들은 발견했습니다.

목요일 공개될 이 보고서는 이 네트워크의 내부 작동에 대한 보기 드문 심층 조사를 제공하고 공격적인 조사에서 신체적, 심리적 학대에 이르기까지 만연한 인권 침해를 강조합니다. 이 보고서는 팬데믹으로 인해 북한이 국경을 폐쇄하기 직전인 2018년에서 2020년 사이에 탈북한 전직 집행관 및 피해자 32명과의 인터뷰를 기반으로 합니다.

인권단체 수보배 연구원은 “이 단체는 그늘 속에 있었다. “증언을 통해 우리는 비사회주의 단체가 더 큰 감시 사회에서 어떻게 사찰 역할을 하는지 확인했습니다.”

북한은 1990년대 300만명의 목숨을 앗아간 것으로 추정되는 극심한 기근 이후 감시 활동을 강화하기 시작했다. 가족들은 이웃나라 중국에서 불법으로 물건을 들여와 현재 북한 경제의 중심이 된 암시장 또는 “장마당”으로 가는 길을 닦으며 살아 남았습니다.

이로 인해 정보가 국내로 유입되어 전체주의 정권의 생존을 위협할 수도 있습니다. 남한의 드라마와 영화는 남한이 북한의 선전에서 묘사된 것처럼 거지와 범죄자들로 가득 찬 가난한 나라가 아니라 번영하는 자본주의 국가임을 보여주었다고 Lee는 워싱턴 포스트에 말했습니다.

“우리는 입을 크게 벌리고 굶어 죽고, 집에 갇힌 채 빈집 구경만 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우리는 현실을 보았고 미쳐버렸습니다. 우리는 몰두했습니다.”

비사회주의자 그룹은 1990년대 후반에 활동했으며 결국에는 모든 지역, 부문 및 지역 사회에 퍼져 시민들을 일관되게 유지했다고 보고서는 말합니다. 집행관은 약 6개월에서 2년 동안 복무하여 대중과의 깊은 유대감을 형성하지 못하게 하고, 이는 그들이 그들에게 더 동정심을 갖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연구원들이 발견했습니다.

북한의 3세대 지도자인 김정은은 암시장 활동이 번창하기 시작한 지 10년 이상이 지난 2011년 12월에 집권했습니다. 그의 통치 하에서 연구원들은 김이 북한 사회를 부식시키는 “악성 암”이라고 불렀던 한국 언론의 확산을 단속하기 위해 그룹이 두 배의 노력을 기울인 것을 발견했습니다.

“김정은 정권은 사람들의 이념에 영향을 미치는 외부 정보를 차단하려고 노력합니다. 이념은 체제를 유지하는 데 중요한 요소로 간주됩니다.”라고 Su는 말했습니다.

아버지나 할아버지와 달리 김씨는 밀수품과 유흥을 접하며 자란 밀레니얼 세대(소위 ‘장마당 세대’)와 싸워야 했다.

보고서는 2010년대 이후 비사회주의 단체에 의해 확인된 다수의 위반 행위가 북한 밀레니엄 세대의 남한 미디어 소비와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목격자 증언에 따르면 당국은 부모도 자녀를 훈육하지 않는다고 비난하면서 그들의 부모를 표적으로 삼고 있다.

집행관들은 종종 채워야 할 할당량이 있고 위반자들을 적발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그들의 업무를 감독한 전직 북한 검사 김은덕이 말했습니다.

그룹 구성원은 일반적으로 뇌물을 받고 때로는 더 많은 돈을 위해 사람들을 갈취합니다. 뇌물을 줄 돈이 없는 사람은 처벌을 받게 됩니다. 연구원들은 처벌이 범죄의 심각성보다는 주어진 순간에 정권이 국민들에 대해 얼마나 많은 통제를 필요로 하는지에 달려 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여성들은 수색, 고문, 구타를 당했습니다. 그곳에서 [in North Korea] 우리는 인권이 무엇인지 모릅니다. 우리는 그런 개념이 없었습니다. 2019년 탈북한 전직 검사 김씨는 더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그런 개념을 한국에서만 배웠다고 말했다.

탈북자 이씨는 비사회주의 단체들이 일반적으로 자신과 같은 대규모 밀수꾼들을 표적으로 삼는다고 말했다.

“그룹에 한 번만 있으면 러시아에 가는 것보다 낫다고 하더라. [to make money],” 그녀가 말했다.

탈북자들은 비사회주의적, 그리고 더 심각하고 체제에 도전하는 반사회적 활동이 북한 사회 전반에 만연해 있으며 대다수의 사람들이 정권이 용납하지 않는 행동에 가담하고 있다고 추정했습니다. 연구자들이 인터뷰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러한 행동이 북한에서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하며, 밀수품을 물물교환하고 팔아 빈약한 임금을 보충한다고 말했다. 다른 사람들은 불법 미디어에서 배울 수 있는 새롭고 알려지지 않은 것에 대해 호기심이 있었고, 즐기고 싶었고, 자유를 갈망했다고 말했습니다.

32명의 탈북자들은 모두 검열이나 단속을 당해도 생계를 위해 비사회주의적 활동을 계속하겠다고 연구원들에게 말했다.

보고서에 인용된 한 익명의 탈북자는 “사회에서 숨 쉬는 사람들은 모두 그렇게 한다”고 말했다. “첫째는 먹고 살기 위해서, 둘째는 남들보다 잘 먹기 위해서, 셋째는 직장에서 문제를 해결하고 성공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돈이 필요하니까요.”

최신 기사

더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