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헤드라인 뉴스서울시, 대북 가짜뉴스 감시 강화

서울시, 대북 가짜뉴스 감시 강화

- Advertisement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조선중앙통신)

정부가 남북관계의 ‘정책 환경을 왜곡하는’ 대북 가짜뉴스에 대한 감시를 강화할 것이라고 정부 관계자가 10일 밝혔다.

국회는 20일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위한 통일부 내년 예산안 1조5000억원을 승인했다.

이종주 외교부 대변인은 “뉴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북한에 대한 허위·조작된 정보가 잦아 정책 환경을 왜곡하는 등 다양한 부작용을 낳고 있어 보다 체계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정례 브리핑에서 말했다.

교육부는 전문가들과 협의해 업무를 누구에게 맡길 것인지, 모니터링 활동 범위와 방법 등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북한 웹사이트에 ‘가짜뉴스 대응’ 코너를 개설한 데 이어 은밀한 북한에 대한 근거 없는 소문의 확산을 막기 위한 국방부의 일련의 노력의 가장 최근의 것이다.

한편 이 대표는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 한국이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를 묻는 질문에 ‘추측적 기사’라고 말했다. 1950-53년 한국 전쟁까지.

그녀는 “추측 기사에 대해 논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


- Advertisement -

최신 기사

더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