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November 27, 2021
Home오락애니메이션 영화 '샤먼 소서리스'는 시대의 끝을 알린다.

애니메이션 영화 ‘샤먼 소서리스’는 시대의 끝을 알린다.


모화는 자신의 능력과 종교 모두에서 자신의 한계를 깨닫는 무당입니다. 그녀는 고군분투하는 동안 아들 욱이와 재회한다. 이 장면에서 모화는 “굿” 또는 전통적인 무당 의식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MEDITATION WITH A PENCIL]

“‘샤먼 소서리스’는 우리 스튜디오에서 연필로 종이에 그린 마지막 애니메이션 작품입니다.”

최근 개봉한 영화를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연필로 명상’ 홈페이지에 소개하는 모습이다.

안재훈 감독의 ‘무녀’는 한 가족의 비극적인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어머니이자 무당인 모화와 헌신적인 기독교인이 된 그녀의 아들 욱이는 1910-45년 일본의 한국 식민 통치 한가운데 1920년대에 충돌합니다.

1936년 김동리의 단편 소설을 각색한 안시현은 그 이야기를 뮤지컬 애니메이션으로 옮겨 지난해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 콩트르샹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영화제는 장편 영화의 칸 영화제와 동등하게 여겨지는 애니메이션 영화의 높은 평가를 받는 행사로 간주됩니다.

영화는 모화가 기독교 여행에서 돌아온 아들 모화가 느끼는 혼란과 분노를 음악적 시퀀스와 생생한 색채를 통해 아름답게 묘사하고 있다. 모화의 혼란스러운 정신 상태는 거친 붓놀림으로 만들어진 소용돌이치는 색채와 움직이는 배경을 통해 드러난다. 그녀의 안타까운 점은 마을 사람들이 그녀의 능력과 종교 자체를 의심하기 시작하고 Wook-Yi처럼 기독교를 받아들이기 시작하면서 변화하는 사회 규범에 있습니다. 그녀의 청각 장애인 딸 낭이는 형의 귀환을 기뻐하지만 가족의 갈등이 두려운 가운데 끼어든다.

감독 안재훈 [MEDITATION WITH A PENCIL]

감독 안재훈 [MEDITATION WITH A PENCIL]

무신론자인 안씨는 모화와 욱이를 모두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래도 조금 다르긴 한데, 모화가 [at the end] 종교의 한계를 깨닫고 있지만 욱이는 아직 어리고 종교에 매우 헌신적입니다. “이해하기 쉬워진다. [them] 종교를 사랑에 비유할 때 때로는 사랑에 빠지면 주변의 모든 것을 잊게 됩니다.”

영화의 첫 장면은 모화가 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배짱, 흰색 옷을 입고 한적한 숲에서 전통 무당 의식 한복 (한국 전통 의상). 나뭇가지에 매달린 길고 알록달록한 천 사이로 그녀의 움직임이 나타나자 국악과 뮤지컬이 융합해 만들어낸 풍부한 소리는 관객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샤머니즘의 요소를 정확히 반영하기 위해 안과 일행은 전국의 무당을 방문했다. 모화의 외형은 국가무형문화재 제82-2호를 보유하고 있는 무당 김금화를 모티브로 하였다. 안은 모화 성우를 맡은 뮤지컬 배우 소냐를 데리고 강원 화천군 무당 이해경을 찾아가 의례를 제대로 배울 수 있도록 했다.

“두 사람이 했을 때 놀라운 점은 [Lee and Sonya] 소냐는 음악을 통해 가트의 디테일을 얼마나 빨리 받아들이고 포착했는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는 무당으로서 우리에게 직업을 보여주었지만 배우는 리듬에 따라 움직임을 재해석했습니다. 심지어 Lee도 그녀에 놀랐습니다.”

애니메이션 영화 '샤먼 소서리스'는 시대의 끝을 알린다.

위 이상: 욱이는 서울 여행 중 독실한 기독교인이 되어 어머니와 여동생 낭이에게 기독교로 개종하도록 설득한다.  낭이는 오빠가 돌아와서 기뻐하지만, 엄마와 오빠의 갈등으로 슬프고 혼란스러워진다. [MEDITATION WITH A PENCIL]

위 이상: 욱이는 서울 여행 중 독실한 기독교인이 되어 어머니와 여동생 낭이에게 기독교로 개종하도록 설득한다. 낭이는 오빠가 돌아와서 기뻐하지만, 엄마와 오빠의 갈등으로 슬프고 혼란스러워진다. [MEDITATION WITH A PENCIL]

안 작가는 ‘무녀’가 자신의 스튜디오에서 연필로 그리는 마지막 애니메이션 작품이 되는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안 감독은 “이 영화의 10% 정도만 디지털로 그렸고 나머지 장면은 모두 손으로 그린 ​​것”이라고 말했다. “종이와 연필 때문에 그런 식으로 그린 ​​것이 우리의 마지막 영화였습니다. [we use] 한국에서는 더 이상 판매되지 않으며 더 이상 수입되지 않습니다. 이제 아무도 펜과 연필을 사지 않습니다.”

감독도 모화와 직업에 대한 그녀의 불안에 깊이 공감했다.

안재현은 “이건 보편적이라고 생각한다. “누구나 자신의 일에 대해 일종의 불안을 가지고 있다. […] 영화계에서는 스트리밍 서비스로의 전환과 ‘오징어게임’과 같은 성공을 거둔 사람들의 이야기일 수 있다. 한국 애니메이터들도 모화처럼 재미있는 콘텐츠가 많아서 이 산업이 죽어가는 것 같다는 점에서 비슷한 두려움을 갖고 있다. 또한 내가 붙잡아야 할 것들과 버려야 할 것들에 대해 생각한다. 고맙게도 모화처럼 비슷한 혼란을 겪을 때 욱이 같은 사람들이 나를 지지해주는 사람들이 있었다.

“’무녀’를 위해 많은 젊은 스태프들이 우리 스튜디오에 채용되었고, 이것은 우리의 제작 과정을 완전히 바꿨습니다. 이전에는 하향식 진행이었습니다. 나는 보여 주었다 [the crew] 시나리오와 스케치 구성을 마친 후 작업한 내용입니다. 그런데 지금은 자주 모여서 제가 작업한 것을 조금씩 보여드리고 있습니다. ‘무녀’는 스태프들과 함께 작업한 첫 작품이다. 우리 스태프 모두가 감독이었고 아이디어를 내놓았습니다.”

나머지 스튜디오 구성원은 디지털 애니메이션 작업으로 전환하지만 안은 연필과 종이를 사용한 경험이 할리우드나 일본과 같은 해외 애니메이션과 로컬 애니메이션을 차별화하는 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디지털로 애니메이션을 구성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안 씨는 말했습니다. “예를 들어 요즘 유행하는 웹툰을 보면 애니메이션 스타일이 많이 겹친다. […] 디지털 화면에서 움직이는 움직임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습니다. [However,] 우리 스태프는 애니메이션의 어떤 부분을 손으로 그려야 하는지 감독한 경험이 있습니다.”

“무녀”는 한국 단편 소설을 애니메이션 작품으로 각색하는 안의 5부작 ​​프로젝트를 마무리합니다. 이 프로젝트는 “운이 좋은 날”(1924), “메밀꽃 필 무렵”(1936), “봄”의 세 편의 단편 소설을 기반으로 한 “생명이라는 길”(2014)이라는 애니메이션 영화의 옴니버스로 시작되었습니다. , 봄'(1936). 네 번째 작품은 1952년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단편 애니메이션 영화 ‘샤워'(2014)였다.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 계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안재현은 간단하게 “그들이 [novels] 내 첫사랑이야.”

안재현은 “원래 어렸을 때 시인이 되고 싶었다. “문학과 관련된 일에 참여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내가 단편 소설을 각색한 데에는 순수한 즐거움 외에 특별한 이유가 없습니다. 누가 첫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하지 않겠습니까? 황순원, 현진건 등 위대한 작가님과 함께 제 이름을 거론하게 되어 영광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무녀’가 수요일 국내 개봉했다.

이재림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 link

관련 기사

가장 인기 많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