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December 4, 2021
Home헤드라인 뉴스양궁: 인도, 리커브 결승서 한국에 두 번 패, 7개의 메달로 캠페인 종료

양궁: 인도, 리커브 결승서 한국에 두 번 패, 7개의 메달로 캠페인 종료


인도의 리커브 양궁 선수들은 금요일에 열리는 아시아 양궁 선수권 대회의 남자 및 단체 경기에서 2개의 은메달을 놓고 2개의 은메달에 안주하는 데 일방적인 패배를 안고 다시 한 번 강대한 한국에 실패했습니다.

양궁들은 또한 인도가 금 1개, 은 4개, 동 2개로 대륙 쇼피스에서 캠페인을 마무리하면서 리커브 혼합 단체 이벤트에서 우즈베키스탄을 6-0으로 쉽게 이기고 동메달을 땄습니다. 지난 대회에서도 인도는 7개의 메달(1-2-4)을 획득했지만, 이번에는 양궁 선수가 은메달을 더 많이 차지했습니다.

이 대회는 한국이 2013년 이후로 아직까지 인도가 올림픽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하고 있음을 의미하는 영원한 숙적에게 두 결승전을 모두 패하면서 한국에 대한 양궁의 약점을 다시 한 번 드러냈습니다.

Jayanta Talukdar와 Deepika Kumari의 듀오는 리커브 부문의 마지막 금메달리스트였습니다. 그들은 8년 전 타이페이에서 열린 혼성 단체전에서 우승했습니다. 리커브 남자 팀은 2007년에 마지막으로 금메달을 딴 반면 여자 팀은 단 한 번도 시상대에 오른 적이 없습니다.

Banani의 방글라데시 육군 경기장에서 Kapil, Pravin Jadhav 및 Parth Salunkhe의 남자 리커브 팀이 2-6 (52-57, 53-55, 56-54, 55-57)으로 내려가면서 예상 라인으로 대본이 전개되었습니다. 탑시드 이승윤, 김필중, 한우택.

한국을 상대로 2번 시드를 받은 인디언스는 52점 1세트에서 레드 링을 한 번 치는 것 외에는 전혀 싸움을 보이지 않고 6을 쏘았습니다. 평균 56점으로 3세트까지 점차 정점을 찍었지만, 4세트에서도 한국이 57점을 연속으로 내며 문제를 마감하면서 너무 적었고 너무 늦었다.

여자 리커브 팀인 Ankita Bhakat, Madhu Vedwan, Ridhi는 기준보다 훨씬 낮은 것으로 판명되어 류수정, 오예진, 임해진에게 0-6(57-52, 59-49, 56-60)으로 완만하게 항복했습니다. 1세트에서 6점과 7점, 최대 60점에서 49점의 두 번째 엔드가 이어지면서 인도 여성의 항복이 두드러졌다.

한국인은 57개, 59개를 쏘고 그 다음에는 60개를 쏘아 문제를 마무리하는 등 점진적으로 증가했다. Kapil과 Ankita Bhakat의 리커브 혼합 팀은 나중에 우즈베키스탄의 Abdusattorova Ziyodakhon과 Amirkhan Sadikov를 상대로 6-0(35-32, 37-32, 36-35)으로 승리했습니다.

인도의 유일한 대회 금메달은 복합 여자 개인전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 트리플 은메달을 딴 Jyothi Surekha Vennam입니다. Jyothi는 목요일에 한국의 도전을 두 번이나 극복하며 길을 보여줬습니다. 두 번째 아시아 메달을 획득하기 위해 가파르지만 논란의 여지가 있는 결승전을 포함해 말입니다. 그녀는 2015년에 마지막으로 금메달을 땄습니다.

Jyothi는 2개의 메달로 캠페인을 마무리하며 1위 한국에게 1점 차로 패한 후 혼성 단체전에서 은메달에 안착했습니다. Jyothi는 혼합 페어 이벤트에서 19세의 Rishabh Yadav와 함께했습니다.

인도는 전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아비섹 베르마가 한국의 김종호에게 패한 후 복합 남자 개인전에서 또 다른 은메달을 땄다. Rishabh Yadav는 수요일에 Verma, Aman Saini와 함께 남자 단체 동메달을 획득하여 인도 계좌를 개설했습니다.



Source link

관련 기사

가장 인기 많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