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오락에스엠, 사외이사 늘리고 자회사 거래 투명화

에스엠, 사외이사 늘리고 자회사 거래 투명화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사외이사를 늘리고 자회사와의 거래를 더욱 투명하게 하겠다고 14일 밝혔다.

이사의 수는 4명에서 7명으로 늘어나 회사 이사회에 3명의 비직원이 추가됩니다. 이들 사외이사 중 1명이 회장이 된다. 그동안 K팝 기획사 시가총액 3위 SM엔터테인먼트에는 사외이사가 1명뿐이었다.

회원들은 3월로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할 예정이다.

회사는 또한 소위 환경, 사회 및 정부(ESG) 관리 및 내부 거래를 포함하여 회사의 지배 구조를 강화하기 위해 이사회 산하에 3개 이상의 위원회를 구성할 것입니다. 내부거래위원회는 특히 자회사와의 거래를 면밀히 조사하고 투명성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회사측은 밝혔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SM엔터테인먼트 역시 이사회 내 다양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여성 및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산업 전문가를 이사회에 추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사회 개편을 통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거듭나고 이를 통해 주주가치 제고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발표는 SM엔터테인먼트의 지분 1.1%를 소유하고 있는 얼라인파트너스캐피탈매니지먼트가 회사에 외부 주주 수를 늘리고 내부 거래를 보다 명확하게 하라고 권고한 공식 주주 서한 이후 한 달 만에 나온 것이다.

지난 10월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100% 지분을 소유한 음악 제작사는 SM 아티스트들의 음악 제작에 음악적 인사이트를 제공하며 SM엔터테인먼트 매출의 6%까지 가져가던 제작사와 계약을 해지했다. 두 회사의 계약은 지난 12월 31일 종료됐다.

윤소연 기자 [[email protected]]


최신 기사

더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