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적합윤 총재, 한국이 세계 최고의 무기 공급국이 되기를 원한다

윤 총재, 한국이 세계 최고의 무기 공급국이 되기를 원한다


대한민국 서울
CNN

윤석열 사장이 취임 100일 기념사에서 수요일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세계 4대 무기 공급국 중 하나가 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청와대에서 “미국, 러시아, 프랑스에 이은 세계 4대 방산수출국 진입으로 (한국의) 방위산업은 전략적 산업화, 국방강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위 있는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SIPRI)에 따르면 2021년 한국은 무기 이전 세계 10위에 올랐다.

SIPRI의 고유한 추세 지표 가치 모니터링 시스템에 따르면 한국의 무기 수출액은 5억 6600만 달러로 지난해 4위 수출국인 이탈리아(17억 달러)에 크게 뒤졌다.

비교를 위해 미국의 무기 이전은 106억 달러로 계산되었습니다.

한국은 이미 4대 야망을 달성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습니다.

지난 달 말 폴란드는 약 1,000대의 K2 탱크, 600문 이상의 대포, 수십 대의 전투기를 폴란드에 공급하는 사상 최대 규모의 무기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그리고 2월에는 K9 자주포와 지원 차량을 공급하기 위해 이집트와 17억 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작년 말, 한국은 호주에 K9을 공급하기 위해 또 다른 대규모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한국이 윤 대표의 목표를 달성하면 SIPRI 순위에 따르면 이탈리아뿐 아니라 지역 강국인 중국은 물론 독일, 스페인, 이스라엘, 영국을 능가하게 된다.

“저는 이것이 매우 야심찬 목표라고 생각합니다.

“한국과 군수산업은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그는 말했다.

윤 총장은 지난 5월 윤 총장이 승계한 문재인 전 대통령이 시작한 계획을 크게 구축하고 있다.

이은우 전 한국 국방부 번역가는 지난 3월 더 디플로매트에 문재인 대통령이 국방예산을 매년 약 7%씩 늘리면서 “국군의 지형을 바꿨다”고 썼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서울 근교에서 열린 국방전시회에서 “안보 환경 변화와 기술 진보에 맞춰 혁신하겠다”고 다짐했다.

애널리스트들은 Moon이 시작한 투자가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합니다.

이번 주 온라인 저널 War on the Rocks에서 시드니 대학 미국 연구 센터의 Peter Lee와 Tom Corben 연구원은 폴란드에 대한 탱크와 전투기, 호주에 대한 곡사포와 같은 판매가 이미 서울을 “방어”로 밀어 넣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이 “K-아스날”이라고 부르는 것과 함께 메이저 리그”라고 불렀습니다.

서울의 군사 하드웨어는 저렴하지만 워싱턴의 무기 시스템에 대한 매우 유능한 대안을 제공하며 이는 미국이 수용해야 하는 것이라고 시드니 대학 연구원은 말했습니다.

이러한 시스템에는 KF-21 전투기가 포함됩니다.

지난 7월 첫 시험 비행에 성공한 국산 초음속 전투기는 한국 무기 산업에 약 183억 달러의 성장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수요일 윤은 말했다.

윤석열 대한민국 대통령

미국, 중국, 북한과의 관계 균형에 관한 한국 신임 대통령

구매자들에게 한국 무기는 국방 예산을 늘리는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한국의 K2 탱크는 미국의 M1A2 Abrams와 같은 고가의 최고급 주력 전투 탱크에 필적한다고 전 한국 장군이 말했습니다.

폴란드는 올해 초 에이브람스 250대를 구매하겠다고 발표했지만 미국의 생산 라인은 제한되어 있고 미군의 필요가 우선입니다. 분석가들은 거의 1,000대의 한국산 K2를 구입함으로써 바르샤바가 새로운 미국산 탱크를 얻는 것보다 더 빨리 상당한 숫자를 추가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그들은 미국 방위산업체들이 이익을 내지 못하더라도 그것이 미국의 이익에 좋은 소식이라고 말합니다.

대한민국 포천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국방엑스포에서 실사격 시연 중 한국 K2 탱크가 사격하고 있다.

“전략적 관점에서 볼 때, 특히 Biden 행정부가 유럽과 인도 태평양에서 군사 전략을 재원조하는 동시에 미국의 자체 전략을 강화하는 병렬 과제와 씨름하고 있는 가운데, 다른 미국 동맹국에 첨단 역량을 제공하려는 서울의 성장하는 능력과 의지를 환영해야 합니다. 국방 산업 역량”이라고 Lee와 Corben이 썼습니다.

한국과 워싱턴이 핵심 과제에 얼마나 근접해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었습니다.

일례로 이달 초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으로 미중 긴장이 고조된 뒤 펠로시 의장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윤 위원장은 직접 만나지 않고 전화통화를 했다. 이는 한국이 중국을 화나게 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추측으로 이어졌다.

리와 코빈은 “한국과 미국의 진정한 전략적 제휴 정도에 대한 의문이 남아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은 중국과 러시아의 강압에 직면한 국가를 무장시킴으로써 전략적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고 썼다.

전 장관은 최근 발표된 폴란드에 대한 탱크 판매가 한국군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2014년 K2가 도입된 이후 더 나은 방어력을 포함하여 상당한 개선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한국의 재고에 있는 K2 탱크는 폴란드가 얻게 될 것만큼 능력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것이 한국인들에게 촉매제가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2,000대의 탱크를 보유하고 있지만 레거시 탱크가 있다면 가치가 없습니다. 우리는 우크라이나에서 이것을 보았습니다. 최첨단 대전차 미사일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최첨단 탱크가 필요합니다. 이를 위한 촉매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더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