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적합입양 수십 년 만에 캠프 험프리스 사령관 부인 한국으로 돌아와 거의 잊혀진...

입양 수십 년 만에 캠프 험프리스 사령관 부인 한국으로 돌아와 거의 잊혀진 과거

- Advertisement -

1975년 Tara Graves의 양부모는 아동 사진 카탈로그에서 그녀를 선택하여 한국에서 미국으로 비행기로 데려갔습니다. 그녀의 한국 이름은 김은숙이었다. (타라 그레이브스)

캠프 험프리스, 한국 — Tara Graves가 45년 전 한국에서 태어난 이후 처음으로 토요일에 한국에서 생일을 맞았습니다.

개인 피트니스 트레이너이자 캠프 험프리스 사령관인 세스 그레이브스 대령의 아내인 그레이브스(46)는 1950-53년 한국 전쟁 이후 수십 년 동안 전 세계에 입양된 수만 명의 한국인 중 한 명입니다.

2021년 육군은 브뤼셀에서 한국으로 그레이브스 가족을 파견했으며, 그곳에서 세스는 해외 최대 미군 기지를 지휘했다.

Tara Graves의 새로운 임무는 집에 도착했습니다. 그녀는 6개월 때 입양된 이후로 한국에 없었다고 그녀는 12월 Stars and Stripes에 말했습니다.

그녀는 이러한 움직임을 자신의 친가족과 한국 문화를 다시 만날 수 있는 기회로 보았지만, 많은 입양인과 마찬가지로 감정적 상처를 다시 열어야 했습니다.

“트라우마로 가득 찬 상자를 여는 것과 같습니다.”라고 Graves는 말했습니다. “당신은 당신이 무엇을 얻을지 정확히 알지 못합니다.”

‘힘든 어린 시절’

1975년 Graves의 양부모는 아동 사진 카탈로그에서 그녀를 선택하여 한국에서 뉴저지로 데려갔다가 제조 회사 3M에서 일하는 양아버지가 미네소타로 데려갔습니다.

“미네소타에서 자라는 것은 매우 어려운 어린 시절이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우리가 살았던 작은 마을에서는 모두가 일종의 백인이었습니다.”

어린 시절 Tara와 입양한 한국인 동생도 괴롭힘과 놀림을 당했다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그녀의 미네소타 교육은 그녀가 백인이 우세한 동네에서의 인종적 배경으로 인해 “매우 무서운 상황”이라고 묘사한 것을 키웠습니다.

그녀는 “5살이고 나이 많은 아이들이 버스 정류장에서 나를 쫓고 돌을 던지는 것이 내 모습이 너무 어려웠다”고 말했다.

16세 때 Graves는 양어머니의 도움으로 친가족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사회봉사를 통해 그녀는 가족이 고아원에 남긴 쪽지를 Graves가 받아 친가족에게 연락해주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한 쪽지를 발견했습니다. 그녀는 결국 친어머니에게 연락하여 사진을 교환하고 편지를 번역했습니다.

Graves는 그녀의 생모가 “그녀가 나를 직접 보고 내가 모국어를 말하는 방법을 배울 때까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설명하기를 거부했다고 말했습니다.

2년 후, Graves는 “가자”하고 편지 보내기를 중단했습니다.

“나는 나이가 들수록 조국으로 돌아갈 필요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전체; 내 모든 이야기를 알고 내 생물학적 가족을 만나기 위해”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나는 그것이 나를 식별하게 하지 않았다. 잃어버린 한국계 미국인 입양인이라는 것은 제 정체성이 아니었습니다.”

Tara Graves가 최근 한국에서 상봉하는 동안 남편인 육군 중령인 Seth Graves 대령과 그녀의 친오빠 김형배 사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Tara Graves가 최근 한국에서 상봉하는 동안 남편인 육군 중령인 Seth Graves 대령과 그녀의 친오빠 김형배 사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김형배)

치유

Graves는 궁극적으로 가족과의 재회가 “아직 치유되지 않은 내 부분을 치유”할 수 있다고 결정했습니다.

한국으로 이주한 후 그녀는 6명의 한국인 형제 중 한 명에게 연락하여 서울에서 약 40마일 떨어진 험프리스가 있는 평택의 한 카페에서 만날 계획을 세웠습니다.

그녀는 “극도의 감정적” 재회였다고 말했다. 부부의 17세 딸인 Seth Graves와 Jena도 대가족을 만났습니다.

“그녀는 그냥 여동생처럼 생겼어요.”라고 Tara는 그녀의 형제 중 한 사람을 회상했습니다.

Seth Graves는 Tara와 그녀의 친가족이 “드디어 서로를 만나 매우 흥분하고 있다”고 말하며 “매우 감동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Seth는 목요일 Stars and Stripes와의 인터뷰에서 “그녀에게 매우 특별한 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녀와 내가 만나지 않았다면 그녀는 한국에 다시 가지 못했을 것이고 가족을 만날 기회를 가졌을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Seth는 Tara의 친가족이 “두 팔 벌려 그녀를 데려갔다”고 덧붙였으며 또한 Tara와 Jena를 “가족의 일부로” 받아들였습니다.

그녀의 형제 자매들과 출생 가족의 역사에 대해 이야기하는 동안 Graves는 그녀의 출생과 입양에 대한 실화를 발견했습니다.

그녀는 “모든 것이 사실이 아니었다.

그녀의 형제 자매들은 Graves에게 그녀의 생모가 그녀의 아버지와 이혼하고 모든 아이들을 그의 보살핌에 맡겼다고 말했습니다. 몇 년 후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맏형이 다섯 형제를 돌봤다.

Graves는 그녀의 남동생에 대해 “그는 내가 태어나서 나를 먹여 살리고 모두가 행복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제가 사라졌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용서할 일 없다’

한국 전쟁 이후 수십 년 동안 한국의 삶은 크게 개선되었지만 1970년대 내내 많은 인구는 여전히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고 전 국방분석연구소의 아시아 수석 선임연구원인 오공단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브루킹스 연구소.

장남이자 강원도 초등학교 원장인 김형배 씨는 부모님이 아들 하나를 더 원했고, “우리는 가난했기 때문에” 타라를 입양했다고 설명했다.

Kim은 Stars and Stripes와의 인터뷰에서 “남자들은 자신의 대의에 눈이 멀었습니다. “부모님께 어디 갔냐고 물었지만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대답이 없었습니다.”

김씨는 동생들이 너무 어려서 입양이라는 개념을 이해하기 어려웠지만 나중에 죄책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김씨는 “한 때 입양이 그녀에게 더 낫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나도 그녀에게 미안했고 생각했다. [she] 그녀가 잘 먹고 잘 살기 위해서라도 미국에 있어야합니다.”

김 형제는 처음 만났을 때 타라 그레이브즈에게 용서를 구했다고 그녀는 말했다.

“용서할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라고 Graves가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에게 있어서는 그가 내 용서를 받는 것이 매우 중요했습니다.”

약 22년 전, 김씨와 그의 형제들은 직계 가족의 유해를 발굴하여 한 무덤에 다시 안장했습니다. Tara Graves의 형제들은 묘비에 그들의 이름을 새겼습니다.

그 중에는 그레이브스의 한국 이름인 김은숙도 있었다.

김씨는 “언젠가 다시 만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리고 나는 Tara가 한국에 가족이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었습니다.”

- Advertisement -

최신 기사

더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