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December 1, 2021
Home투자한국 대기업, 2년 만에 온실가스 9.3% 감축

한국 대기업, 2년 만에 온실가스 9.3% 감축


한국의 대기업들은 최근 정부가 제시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11월 3일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대기업들은 지난 2년 동안 온실 가스 배출량을 9.3% 줄이는 데 성공했으며 정부의 2050 탄소 중립 목표를 달성하는 데 어려운 과제에 직면해 있음을 시사합니다.

서울에 본사를 둔 기업 추적기인 CEO Score에 따르면, 한국의 주요 기업들은 2018년 수치와 비교하여 2020년에 4600만 톤 이상의 온실 가스 생산량을 억제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계산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저탄소 녹색 성장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온실 가스 배출량을 보고해야 하는 한국의 상위 500대 재벌 197개 기업의 배출량 데이터를 기반으로 합니다. 이들의 지난해 총 생산량은 4억 5천만 톤이었습니다. 2018년 생산량 4억 9000만 톤에서 9.3% 감소

이는 기업들이 2030년까지 2030년까지 2030년까지 2018년 수준보다 40% 낮은 배출량 감축 목표에 부합하기 위해 2030년까지 약 1억 8088만 톤을 더 줄여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정부는 지난 달 전 세계 기후 변화 조치에 대한 새로운 국가 결정 기여도(NDC, NDC)를 발표했습니다.

부문을 살펴보면 18개 산업 중 13개 산업이 배출량을 줄였으며 그 중 6개 산업은 배출량을 10% 이상 줄였습니다.

에너지 산업은 36% 감소하여 가장 큰 감소를 보였고 보험, 운송, 공기업, 건설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발전 공기업은 2018년에 비해 2020년에 한국남동발전과 한국남부발전이 1000만 톤 이상을 감축하는 등 온실가스를 가장 많이 감축했다.

포스코에너지는 5위 안에 든 유일한 민간기업이었다.

반면에 제약, 통신, 서비스 및 제조 산업의 기업은 더 많은 온실 가스를 방출했습니다.

현대제철, 포스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에쓰-오일 등의 기업은 인수합병과 신규 설비 확충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이 늘었다.

배출량 보고 의무가 있는 197개 기업이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의 68.5%를 차지합니다.

코리아 헤럴드/아시아 뉴스 네트워크





Source link

관련 기사

가장 인기 많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