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November 27, 2021
Home헤드라인 뉴스한일 '차이' 미국 기자회견 무산

한일 ‘차이’ 미국 기자회견 무산


워싱턴: 워싱턴에서 열린 한일 외교부 차관보의 공동 기자회견은 한미 동맹 간의 “차이”로 인해 막판 취소되었다고 웬디 셔먼 미 국무부 차관보가 말했습니다. 이벤트.

셔먼 장관은 “오랫동안 그래왔듯이 일본과 한국 사이에는 몇 가지 양자간 이견이 있어 계속 해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한국의 최종근과 함께하기로 예정되었던 연단에 홀로 서서 “오늘 회의와 무관한 그러한 차이점 중 하나가 오늘의 언론 가용성을 위한 형식의 변경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일본의 모리 타케오.

그녀는 그 “차이”가 무엇을 수반하는지에 대한 세부 사항을 제공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일본은 마지막 순간에 기자회견에 반대하는 이유를 밝혔습니다. 한국 경찰청장은 화요일(11월 18일 화요일)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한국이 관리하는 섬을 방문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은 그들을 다케시마라고 부르며 시마네현의 일부라고 말합니다. 한국은 그들을 독도라고 부른다.

한국 언론을 인용해 아사히신문은 경찰청장이 독도에 상륙한 것은 12년 만에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워싱턴 주재 일본 대사관 대변인은 독도가 “분명 일본 영토의 고유한 부분”이라며 일본이 경찰 관계자의 방문에 대해 한국에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변인은 “이런 상황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세 동맹국 외교관의 3자 회담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셔먼은 회담이 “매우 건설적”이라며 “미국, 일본, 한국과의 3자 형식이 왜 그토록 중요하고 강력한지를 정확히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도쿄와 서울은 1910년에서 1945년 사이에 한반도에 대한 일본의 잔혹한 식민 통치로 수십 년 동안 긴장 관계를 유지해 왔습니다. 2019년 한국은 외교 및 무역 긴장 속에서 일본과 군사 정보 공유 협정을 파기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그 위협은 가장 가까운 두 아시아 동맹국 간의 긴장이 지역 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한 미국을 경악하게 했습니다.

3자 회담에서 차관보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공동의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셔먼은 말했습니다.

셔먼은 공식 명칭으로 북한을 언급하며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적대적인 의도를 갖고 있지 않다. 우리는 외교와 대화가 한반도의 핵무기 제거에 필수적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녀는 3개의 동맹국이 인도 태평양 지역과 대만 해협에서 “규칙에 기반한 국제 질서를 약화, 불안정화 또는 위협하는 활동”에 반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는 중국에 대한 분명한 경고입니다.



Source link

관련 기사

가장 인기 많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