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December 1, 2021
Home적합70년 후 한국, 미군 송환 전쟁 사상자

70년 후 한국, 미군 송환 전쟁 사상자


호놀룰루 —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진주만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한국인 유해 68구와 미군으로 추정되는 6명의 유해가 송환되는 이번 주 하와이를 방문했습니다.

한국 전쟁에서 사망한 한국 군인들은 수요일까지 미 국방부 포로/MIA 회계국에 보관되어 있었다가, 그들이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한국 정부 제트기에 태워질 때까지였다고 Honolulu Star-Advertiser는 보도했다.

한국은 또한 과거 분쟁에서 실종된 사람들을 회수하고 식별하는 회계 기관에 미군으로 추정되는 유해를 반환했습니다. 7,500명 이상의 미국인이 한국 전쟁에서 실종되었습니다.

호놀룰루 국립태평양기념공원에 헌화한 문 대통령은 “미국과 한국의 영웅들이 70년의 기다림 끝에 마침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그는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 참석해 “관련 당사자들이 모여 6·25전쟁 종전을 선포하고 화해와 협력의 새 장을 만들어 가자”고 제안했다.

남북한은 1953년 휴전협정을 맺어 3년 간의 전쟁을 중단했지만 공식적인 평화 선언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68구의 유해는 남과 북에서 회계법인으로 왔다. 하나는 공동 묘지에서 나온 것입니다.

회계 기관의 운영 부국장 다리우스 바나지(Darius Banaji) 미 해군 소장은 하와이 연구소에 있는 200여구의 유해가 한국에서 나왔다고 말했다. 대부분은 2018년과 2020년에 한국으로 돌아갔다고 그는 말했다.

Banaji는 “따라서 오늘의 의식은 아마도 마지막 규모일 것”이라며 “남은 68명의 대한민국 군인들이 보살핌을 받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부 사령관인 존 아퀼리노(John Aquilino) 제독은 진주만-히캄 합동 기지에서 열린 행사에서 “한국 전쟁은 우리 두 나라가 자유의 이상에 구현된 가치를 위해 싸우고 수호하기 위해 함께 힘을 합쳤습니다. .”

전체 기사 보기

© Copyright 2021 AP 통신. 판권 소유. 이 자료는 출판, 방송, 재작성 또는 재배포할 수 없습니다.



Source link

관련 기사

가장 인기 많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