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December 1, 2021
Home적합HJHS는 연례 프로그램에서 참전 용사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 Hartselle Enquirer

HJHS는 연례 프로그램에서 참전 용사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 Hartselle Enquirer


Hartselle 중학교 밴드가 “Sounds of Sousa”를 연주하는 동안 수백 명의 참석자가 묵묵히 서서 연례 재향 군인의 날 프로그램인 11월 9일 동안 모든 지부의 재향 군인이 체육관에 입장했습니다.

현재부터 한국전쟁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분쟁에 참전한 해안경비대, 공군, 육군, 해군, 해병대 남녀들이 행사 기간 동안 표창과 영예를 안았습니다.

Rocky Smith 교장은 학교의 합창단 지휘자이자 행사 사회자인 David Giambrone과 HJHS 밴드 감독인 Ryan Nix가 행사를 함께 준비하기 위해 팀과 협력했다고 말했습니다.

Smith는 “우리에게 새로운 얼굴이 있었지만 그들은 25년의 역사를 지닌 이곳에서 횃불을 들고 있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훌륭한 일을 했습니다.”

행사의 일환으로 학생들은 자신의 삶의 참전 용사들을 위해 쓴 에세이를 읽고 밴드와 합창단의 콜라보레이션으로 “공화국의 전투 찬가”를 부르며 관중들을 즐겁게 했습니다.

Smith는 이 행사가 풀뿌리 수준에서 시작되며 초대받은 사람들은 학교의 학생들과 연결된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학생들은 그들에게 특별한 재향 군인의 이름과 주소를 가져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이것은 우리 학생회와 관련하여 개인적이며 상대적으로 만들어졌으며 학생들을 위한 학습 경험이기도 합니다.”

학생 공물은 Ella Kate Anderson, Abigail Pruitt, Brett Hatfield, Kamryn Sparkman, Aiden Wright 및 Kennedy Vest가 주도했습니다.

Brian Williams 대령의 지휘 하에 Hartselle Civil Air Patrol은 차분한 형태로 서비스 깃발과 색상을 제시했습니다.

HJHS는 연례 프로그램에서 참전 용사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 Hartselle Enquirer

HJHS 합창단은 미군 각 부대의 공식 노래를 연주했고, 참전 용사들은 큰 박수를 보냈다.

연례 프로그램에 새로 추가된 것으로, Riley Resource Center의 학생들은 “God Bless America”에 서명하는 법을 배웠고 행사 시작 시 노래를 불렀습니다.

이벤트 축제와 탭 연주에 이어 잠시 침묵이 흘렀습니다.



Source link

관련 기사

가장 인기 많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