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적합WT 오케스트라 콘서트, 한국 학생 솔로이스트 – The PRAIRIE

WT 오케스트라 콘서트, 한국 학생 솔로이스트 – The PRAIRIE

사진제공 WT커뮤니케이션앤마케팅

복사: Chip Chandler, 806-651-2124, [email protected]

CANYON, Texas — West Texas A&M University의 한국 대학원 피아노 학생이 다가오는 WT Symphony Orchestra 콘서트의 특별 솔리스트가 됩니다.

송민경은 2월 19일 오후 7시 30분에 WT 캐년 캠퍼스의 Mary Moody Northen 리사이틀 홀에서 열리는 콘서트에서 오케스트라와 함께 루트비히 판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1번의 첫 번째 악장을 연주할 예정입니다. 입장료는 무료입니다.

Song은 2019년 5월 8명의 WT 교수진과 6명의 학생이 모국으로 여행한 후 석사 학위를 취득하기 위해 2021년 1월 WT에 왔습니다. WT 뮤지션은 수원대학교, 창원대학교, 국제공연예술센터에서 공연했습니다. 서울.

송은 WT 피아노과 교수 남충하 박사의 마스터클래스에 참석했고, 수원 지도교수의 권유로 WT에 지원했다.

송 씨는 “지금까지 보지도 경험하지도 못했던 더 넓은 세상에서 공부하고 싶었기 때문에 이곳에 왔다”고 말했다. “WT에서 음악을 마음껏 공부하고 다른 문화에 대해 더 많이 배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남씨는 송 씨가 “함께 일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남씨는 “그녀는 음악가이자 피아니스트로서 자신의 기술을 최대한 발전시키는 데 진지하며 새로운 아이디어를 시도하고 동화하며 음악을 깊이 탐구하는 데 주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색깔, 보이스, 프레이징 및 미묘한 뉘앙스의 새로운 가능성은 그녀를 엄청나게 흥분시키는 것 같으며 그녀와 함께 탐색하고 그녀의 음악성이 번창하는 것을 보는 것은 놀랍도록 만족스럽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또한 1930년에 완성된 William Grant Still의 “Afro-American Symphony”를 선보일 것입니다.

오케스트라 활동 책임자이자 부감독인 Lilith Brainard 음악 교수인 Mark Bartley 박사는 “이 작품은 오케스트라 환경에서 블루스를 사용하여 미국 흑인 경험에 대한 갈망, 슬픔, 유머, 열망의 네 가지 관점을 제시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WT’s School of Music. “음악은 교대로 축제적이고 사려 깊고 진심이지만 항상 매력적입니다. Still의 음악을 처음 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Gershwin의 스타일과 유사한 스타일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예술 감상을 육성하는 것은 대학의 장기 계획의 핵심 원칙이며, WT 125: 팬핸들에서 세계로.

그 계획은 역사적인 1억 2,500만 달러 원 웨스트 포괄적인 기금 마련 캠페인. 9월 23일 공개적으로 시작된 5년간의 캠페인은 현재까지 8,500만 달러 이상을 모금했습니다.

웨스트 텍사스 A&M 대학교 소개

WT는 텍사스 캐년에 위치한 342에이커 규모의 주거용 캠퍼스입니다. 1910년에 설립된 University는 1990년부터 Texas A&M University System의 일부였습니다. 2016년부터 히스패닉 서비스 기관인 WT는 약 10,000명의 등록 학생을 자랑하며 59개의 학부 학위 프로그램, 39개의 석사 학위 및 2개의 박사 학위를 제공합니다. 대학은 또한 주에서 가장 큰 역사 박물관이자 사우스웨스트 최고의 예술 컬렉션 중 하나인 팬핸들-플레인스 역사 박물관(Panhandle-Plains Historical Museum)의 본거지입니다. Buffaloes는 NCAA Division II Lone Star Conference의 회원이며 14개의 남녀 육상 프로그램을 제공합니다.

최신 기사

더 탐색